美, 원숭이두창 1주일새 1600건 증가…비상사태 선포
美, 원숭이두창 1주일새 1600건 증가…비상사태 선포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5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부가 최근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국 하비에르 바세라 보건부장관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비상사태 선포 소식을 전하며 "우리는 이 바이러스에 대처하기 위해 다음 단계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미국인들이 원숭이두창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이번 비상사태 선포는 바이든 행정부가 원숭이두창 백신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한 후 나오게 됐다.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등 원숭이두창 확산세가 가장 큰 지역에도 백신이 모자란 상태다.
 
이들 도시가 포함된 캘리포니아주, 뉴욕주 등은 주 정부 차원의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이날 현재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미국인들은 6600명으로 파악됐다. 일주일 새 1600명 이상이 급증했다.
 
미국 정부는 백신 80만 회 분량을 배포할 계획이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twinp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