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미영, 전영록과 이혼 이유 고백 "사랑 깨졌다"
'마이웨이' 이미영, 전영록과 이혼 이유 고백 "사랑 깨졌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6.0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 뉴스1

배우 이미영이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전영록과 이혼한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배우 이미영이 출연했다.

1978년 17살에 4천여 명의 경쟁자를 뚫고 미스 해태 대상으로 뽑히며 각종 광고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몰이를 하던 그녀는 이후 1983년 영화 '대학 신입생 오달자의 봄'에 함께 출연했던 당대 최고의 스타 전영록과 연인이 되고 그 후 2년 뒤 1985년 그와 결혼을 하면서 연예계를 은퇴하게 됐다.

이에 대해 이미영은 "은퇴라고 선언하지 않았다. 그 당시 결혼 상대에게만 그만두겠다고 하고 집에 있었지만 은퇴라고 생각을 해 본적은 없다. 그 사람이 활동하는 걸 원하지 않않아 결혼과 동시에 일을 안 한 것 뿐이다"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12년 후 전격 이혼을 발표한 두 사람은 불륜, 사기, 사업실패, 도박 등 수 많은 루머들이 생겼지만 이에 답하지 않았다. 이미영은 "우리가 이혼 할 때 도박을 했다, 바람을 폈다, 사업에 실패했다 등 무수히 많은 말이 있었지만 사실 사랑을 하면 그 모든 걸 다 포용할 수 있는 거다. 그렇지만 사랑이 깨졌을 때는 모든 걸 다 받아들일 수가 없게 되는 거다. 서로 간에 사랑이 깨진 거였다"라고 고백했다.

이혼 이후 이미영을 일으켜 세운건 배우 김수미였다. 힘겨운 상황을 잊기 위해 매일을 에 취해 잠들며 삶을 포기한 사람처럼 무방비하게 살아가던 그에게 "힘들더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 자식 생각 만 해라. 네가 휘청거리면 안 돼. 새끼 생각만 해"라는 김수미의 호통에 정신이 번쩍 들게 되고 새롭게 일어설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제 눈물을 거두고 희망과 행복을 찾고 싶은 배우 이미명의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12일 오후 10시엔 2부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