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상승·부동산 시장 침체로…보험·카드·증권사 부동산PF 연체 급증
금리 상승·부동산 시장 침체로…보험·카드·증권사 부동산PF 연체 급증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민 기자
박종민 기자

급격한 금리 상승과 부동산 시장 침체가 겹친 가운데 보험·카드·증권사 등이 취급하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 잔액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보험사와 증권사, 카드사의 연체 잔액과 연체율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권별로 보면, 보험사의 부동산 PF 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 42조 2472억 원으로 금융권에서 가장 많았다. 연체 잔액은 1298억 원으로, 지난해 말(305억 원)의 4배 이상 수준으로 급증했다. 연체율도 0.31%로, 지난해 말(0.07%)보다 0.24%포인트 급등했다.

다만 연체 기간이 석 달 이상의 부실채권인 고정이하여신 잔액은 192억 원, 비율은 0.05%로, 각각 지난해 말보다 113억 원, 0.02%포인트 떨어졌다.

증권사의 부동산 PF 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 4조 1760억 원을 기록했다. 연체 잔액은 1968억 원으로, 지난해 말(1691억 원)보다 16.4% 증가했고, 같은 기간 연체율도 3.7%에서 1%포인트 높아진 4.7%로 집계됐다.

증권사는 고정이하여신 잔액과 비율도 모두 증가해 잔액은 작년 말보다 29.8% 늘어난 3459억 원,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2.4%p 상승한 8.3%로 집계됐다.

카드사의 경우 지난 6월 말 기준 부동산 PF 대출 잔액은 26조 7289억 원을 기록했고, 부동산 PF 대출 연체 잔액도 2289억 원으로 작년 말(917억 원)의 2.5배 수준으로 늘었다.

반면 은행권과 상호금융권은 부동산 PF 연체율과 연체 잔액이 모두 감소해 상대적으로 건전성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 노컷뉴스 박초롱 기자 pcr@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