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 이동·교체 등 좁아진 입지…손흥민 만의 문제일까?
오른쪽 이동·교체 등 좁아진 입지…손흥민 만의 문제일까?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어느덧 개막 후 8경기째 골이 없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조제 알발라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D조 2차전 스포르팅 CP(포르투갈)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72분을 소화했다.

공격 포인트 없이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교체됐고, 토트넘은 손흥민 교체 후 2골을 내주면서 0대2로 패했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하지만 개막 후 8경기째 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여전히 손흥민을 믿고 있다. 8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시키면서 손흥민의 골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스포르팅전은 조금 달랐다. 손흥민의 입지에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스포르팅전을 시작했다. 하지만 콘테 감독은 후반 손흥민을 오른쪽으로 보내고, 히샤를리송을 왼쪽으로 이동시켰다. 히샤를리송 역시 에버턴에서 왼쪽과 중앙에서 뛰었고, 손흥민 역시 양발잡이인 만큼 가능한 위치 변경이었다.

문제는 교체였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쿨루세브스키와 교체됐다. 0대0으로 맞선 상황, 골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에서 득점왕을 벤치로 불렀다. 히샤를리송과 쿨루세브스키를 동시에 쓰기 위해 손흥민을 미리 오른쪽으로 옮긴 모양새가 됐다.

스포르팅전 손흥민과 이반 페리시치의 히트맵. 소파스코어 홈페이지 캡처
스포르팅전 손흥민과 이반 페리시치의 히트맵. 소파스코어 홈페이지 캡처

토트넘의 변화에서 시작된 손흥민의 침묵

손흥민이 지난 시즌 득점왕에 오른 힘은 공간 활용이었다. 해리 케인이 밑으로 내려와 생기는 빈 공간을 손흥민이 파고들었다. 여기에 케인의 정확한 패스가 곁들여졌다. 하지만 득점왕에 오른 이상 상대도 대비책을 세우기 마련이다. 손흥민에게 공간을 주지 않기 위한 수비를 펼치면서 손흥민의 강점이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토트넘 내 변화도 영향을 미쳤다.

토트넘은 여름 이적시장 다수의 선수들을 영입했다. 특히 이반 페리시치와 히샤를리송은 콘테 감독이 아끼는 카드다. 손흥민은 계속 선발로 출전하고 있지만, 페리시치와 히샤를리송의 가세와 함께 토트넘의 스타일이 달라졌다.

왼쪽 윙백으로 나서는 페리시치는 공격 성향이 강하다. 문제는 수비 복귀가 늦다는 점이다. 이번 시즌 손흥민이 토트넘 페널티 박스까지 내려오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만큼 손흥민의 수비 부담이 늘렀다.

페리시치는 크로스가 장점 중 하나다. 페리시치의 크로스에 이은 케인, 히샤를리송의 헤더가 토트넘의 옵션 중 하나로 자리를 잡았다. 페리시치가 측면을 적극 공략하면서 손흥민이 침투할 공간은 더 좁아졌다. 실제 스포르팅전 히트맵을 봐도 페리시치가 손흥민보다 더 공격적인 위치에 자리했다.

토트넘의 4~6라운드(왼쪽부터) 패스맵. markstats 트위터 캡처
토트넘의 4~6라운드(왼쪽부터) 패스맵. markstats 트위터 캡처

손흥민이 어시스트를 기록한 사우샘프턴과 개막전, 골대를 때리는 등 슈팅 4개를 기록하며 다시 가능성을 보여준 풀럼과 6라운드에서는 페리시치가 아닌 라이언 세세뇽이 선발로 나섰다. 특히 풀럼전의 경우 고립됐던 4, 5라운드와 달리 손흥민을 향한 패스 루트가 열렸다.

손흥민이 홀로 떠안을 문제가 아니라는 의미다.

프리미어리그 전설들의 의견도 같다. 결국 콘테 감독이 이번 시즌 손흥민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리오 퍼디낸드는 BT스포츠를 통해 "손흥민은 최고의 선수다. 그런 손흥민이 활약할 방법을 찾는 것이 콘데 감독이 할 일이다. 손흥민과 같이 팀에는 무조건 주전인 선수들이 있다"고 지적했고, 함께 방송에 참여한 마이클 오언 역시 "손흥민은 케인과 함께 몇 년 동안 팀을 지탱했다. '투맨팀'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이미 증명을 했다. 손흥민을 희생시키지 않고, 어떻게 팀을 끌어올릴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