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경찰서장 누구냐" 폭언한 익산 부시장에 징계
술 취해 "경찰서장 누구냐" 폭언한 익산 부시장에 징계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공직감찰 벌여
경징계 처분, 익산시에 요구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 제공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 제공
택시기사와 다투다 욕설을 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서장이 누구냐"고 말한 오택림 전북 익산시 부시장이 징계 처분을 받게 될 전망이다.

16일 전북도가 공개한 '음주 후 품위 유지 위반 사건 조사 결과'를 보면, 전북도는 오택림 부시장이 공무원으로서 체면 또는 위신을 손상했다며 경징계 처분할 것을 익산시에 요구했다.

경징계에는 감봉과 견책이 있다.

전북도 감사관실은 "오 부시장이 음주 후 술에 취해 도민에게 욕설 및 부적절한 발언을 하는 등 품위를 손상, 지방공무원법 제55조(품위 유지의 의무)에 따라 징계 사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 부시장은 지난 7월 1일 술을 마시고 귀가하는 과정에서 마스크 착용을 두고 택시기사와 다투다 폭언을 했다.

이어 출동한 경찰에게 자신이 익산부시장이라고 밝히면서 "경찰서장이 누구냐"며 큰소리를 쳤다.

이에 전북도는 오 부시장에 대한 공직감찰에 착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전북CBS 최명국 기자 psy14072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전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