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자랑 유튜버' 털려던 40대…엉뚱한 집 방범창 뜯어내다가 검거
'돈자랑 유튜버' 털려던 40대…엉뚱한 집 방범창 뜯어내다가 검거
  • 노컷뉴스
  • 승인 2022.10.1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영상 보고 아파트와 동호수까지 확인…사전 답사도
다른 집을 유튜버 집으로 착각해 침입하려다가 발각돼 도주
승용차 2대 번호판 훔쳐 자신 차량에 붙이는 등 사전에 범행 계획
부산에서 40대 남성이 재력을 자랑하는 유튜버 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다 엉뚱한 집 방범창을 뜯고 침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40대 남성이 재력을 자랑하는 유튜버 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다 엉뚱한 집 방범창을 뜯고 침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재력을 자랑하는 한 유튜버를 대상으로 절도를 저지르려다 엉뚱한 사람집에 침입을 시도한 40대 남성 2명이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특수절도미수와 특수절도 등 혐의로 A(40대·남)씨를 구속 송치하고 B(40·남)씨는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오전 2시쯤 부산 사상구에 있는 C(50대·여)씨의 집을 한 유튜버의 집으로 착각해 침입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재력을 자랑하는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본 뒤 절도 범행을 결심했다.

A씨 등은 영상에 나온 장면을 바탕으로 유튜버의 집을 알아낸 뒤 사전답사를 통해 동·호수까지 확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산에서 재력을 자랑하던 유튜버를 대상으로 절도를 저지르려 한 40대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유튜브 영상 캡쳐.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재력을 자랑하던 유튜버를 대상으로 절도를 저지르려 한 40대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유튜브 영상 캡쳐. 부산경찰청 제공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A씨 등은 미리 알아낸 집에 찾아가 방범창을 뜯어내고 침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들이 찾아간 집은 유튜버가 아닌 C씨의 집이었고, 침입 사실을 안 C씨가 경찰에 이를 알리면서 A씨 일당의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범행 전후 행적을 숨기기 위해 승용차 번호판 2대를 훔쳐 자신의 차량에 붙이는 등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채무에 시달리다가 영상을 보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부산CBS 정혜린 기자 rinporter@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부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