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수동정지 사건…전북도 “신뢰 상실한 중대 사안”
한빛원전 수동정지 사건…전북도 “신뢰 상실한 중대 사안”
  • 한종수 기자
  • 승인 2019.06.2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24일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 중간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원전 운영의 신뢰를 상실케 한 중대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원전 시설은 완벽할지 모르나 운영은 결국 사람이 하는 것”이라며 “원전은 작은 실수여도 중대한 사고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음을 보여 준 사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사안이 중대함에도 원자력안전협의회의 설명 말고는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할 수 없었다”며 “사고 발생 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주민과 지자체에 이른 시일 안에 알리고 설명할 수 있는 매뉴얼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방사능 방재 예산의 지역 불균형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강 실장은 “한빛원전 방사선비상계획의 면적과 인구는 전북과 전남 비율이 50대50”이라며 “지원되는 원전 예산은 전북 25억원, 전남 560억원으로 큰 차이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전 사고 예방이나 대응 차원에서 방사능 방재 예산은 지자체가 요구하기 전에 정부에서 선제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실장은 “원전의 완전무결한 안정운용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한빛원전 운영에 대한 철저한 분석으로 완벽한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