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개발공사, 전자대금시스템 전면 확대 시행
전북개발공사, 전자대금시스템 전면 확대 시행
  • 한종수 기자
  • 승인 2019.06.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개발공사(사장 김천환)는 발주자가 근로자에게 임금을 직접 지급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자대금시스템을 전면 확대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전자대금시스템이란 임금·하도급대금 등 모든 공사대금 청구·지급을 전자적으로 처리하고 발주자가 대금지급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임금체불 없는 현장을 구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적용대상은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도급금액 5,000만원 이상이고 공사기간 30일을 넘는 공공공사이다.

이 제도가 시행되면 건설사가 본인 몫 이외의 임금, 하도급 대금 등을 인출하지 못하고 근로자 계좌로 송금하는 것만 허용되어 임금 체불을 방지함은 물론 하도급 통합 관리가 가능, 업무의 효율성 및 투명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전북개발공사에서는 건설산업기본법 시행에 앞서 작년 9월부터 진안·무주 농어촌임대주택 건설현장에 전자대금시스템을 조기에 적용시켜 왔다.

전북개발공사 관계자는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2019.06.19.이후 입찰공고 분부터 전자대금시스템 적용이 의무화되면 임금체불이 없는 투명한 건설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모든 현장에서 임금체불이 없고 투명한 건설현장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