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의회, 완주군 상대로 공익감사청구…"주민 삶 위태롭게 해"
완주군의회, 완주군 상대로 공익감사청구…"주민 삶 위태롭게 해"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7.04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의회 폐기물 조사특별위원회는 4일 오전 완주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완주군 보은매립장의 침출수와 토양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 등이 검출됐다”며 “책임소재를 명확히 밝히고 관련자를 처벌하기 위해 기자회견 직후 완주군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감사원에 공익감사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고 말하고 있다.

전북 완주군의회 폐기물 매립장 조사특별위원회(이하 폐기물 조사특위)가 지역 내 매립장 허가·운용과정에서 위법 행위가 드러나 완주군에 대한 공익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폐기물 조사특위는 4일 완주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완주군 보은매립장의 침출수와 토양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 등이 검출됐다”며 “책임 소재를 명확히 밝히고 관련자를 처벌하기 위해 기자회견 직후 완주군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감사원에 공익감사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폐기물 매립장에 대한 조사가 군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만큼 지난 6개월 동안 쉴틈없이 검토와 현장조사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보은매립장과 그린밸리 폐기물매립장 운용과정에서 폐기물관리법과 산지관리법 등에 대한 위법 행위가 자행됐음을 밝혀냈다”고 강조했다.

폐기물 조사특위는 “완주군은 보은폐기물매립장 등의 위법을 알면서도 침출수 및 악취 관련 민원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며 “지역주민의 삶을 위태롭게 만든 완주군에게 그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위가 마무리 될 때까지 당장의 이익이나 세력 싸움에 휘둘리지 않겠다”며 “완주군민의 안전과 생존권, 미래를 생각하며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은폐기물매립장은 지난 2014년 4월 총 47만1206㎥ 규모의 폐기물최종처분업 허가를 받았으며 2017년 5월 폐기물 매립을 마쳤다. 현재 매립장 침출수로 인해 인근 주민들이 악취와 하천 오염 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