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문가 54% "1년 뒤 서울 집값 오른다"
부동산 전문가 54% "1년 뒤 서울 집값 오른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7.07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 1년 뒤 서울의 집값이 상승할 것으로 평가한 비중이 크게 늘었다. 정부의 신총부채상환비율(신DTI)·종부세 등 부동산 수요 억제를 위한 규제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5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경제동향 7월호'에서 지난달 20~26일 부동산 관련 전문가 106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 2분기 기준으로 1년 후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응답한 전문가의 비중은 53.8%로 전분기(16%)보다 크게 늘었다.

'현재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은 전분기(24.5%)에서 21.7%로 줄어든 반면 '소폭 상승'(0~2.5%)에 대한 응답은 37.7%로 전분기(11.3%) 대비 26.4%포인트(p) 늘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 2.5~5% 이상 상승을 예상한 응답은 전분기 대비 2분기에 3.8%에서 14.2%로 늘었고 5% 이상 상승을 예상한 응답은 0.9%에서 1.9%로 늘었다. 반면 '소폭 하락'(0~-0.25%)을 예상한 응답자는 전분기 38.7% 대비 2분기 17%로 21.7%p 떨어지면서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비수도권에서는 1년 후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59.4%로 절반을 넘었다. 현재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은 31.1%,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은 9.4%였다.

지난 2분기 기준 서울의 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해서는 높다고 응답한 비중이 39.6%로 전분기(31.1%)보다 상승했다. 반면 낮다고 응답한 비중은 23.6%로 전분기(29.2%) 대비 줄었다.

부동산정책 선호도 조사에서는 부동산 수요 억제 성격의 금융·세제정책에 우호적인 반응을 보인 전문가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부동산 거래·대출 부담을 확대하는 데 집중했던 금융·세제 정책들 중에서 '현행 유지' 의견이 우세했던 정책은 재산세(현행유지 57.5%), 종합부동산세(44.3%), 양도세(46.2%), 주택담보대출비율(LTV)(70.8%), 신DTI(67.9%) 등 8개 항목 중 7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