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자사고 평가 마무리…상산고 등 11곳 지정취소 예고
올해 자사고 평가 마무리…상산고 등 11곳 지정취소 예고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7.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건호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서울 13개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에 대한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회견장 불이 꺼진 가운데 답변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24개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가 마무리된 가운데 절반가량인 11개 자사고가 지위를 잃을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재지정 평가 발표 마지막 주자인 서울시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이 이날 각각 재지정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재지정 평가 대상 13곳 중 8곳에 대한 지정취소를 예고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재지정 평가 대상인 인천포스코고의 재지정을 결정했다. 이로써 올해 총 24개 재지정 평가 대상 학교를 둔 11개 시·도교육청의 평가는 종료됐다.

재지정 평가를 통해 총 11개 자사고가 지정취소 위기에 몰렸다. 구체적인 명단은 Δ상산고(전북) Δ안산동산고(경기) Δ해운대고(부산) Δ경희고 Δ배재고 Δ세화고 Δ숭문고 Δ신일고 Δ이대부고 Δ중앙고 Δ한대부고(이상 서울) 등이다.

나머지 13곳은 재지정돼 자사고 지위를 5년 더 유지하게 됐다. 인천포스코고(인천)를 비롯해 Δ광양제철고(전남) Δ현대청운고(울산) Δ포항제철고(경북) Δ김천고(경북) Δ계성고(대구) Δ천안북일고(충남) Δ민족사관고(강원) Δ동성고 Δ중동고 Δ이화여고 Δ하나고 Δ한가람고(이상 서울) 등이다.

지정취소가 예고된 11개 학교는 청문과 교육부 동의 절차를 거쳐 최종 자사고 지위 상실 여부가 결정된다. 앞서 상산고와 안산동산고, 해운대고 등 3개 학교는 지난 8일 청문이 진행됐다. 이들 학교를 관할하는 각 시·도교육청은 이달 중순쯤 교육부에 지정취소 동의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서울 소재 8개 학교는 오는 22~24일 청문을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지정취소 학교 수가 많은 만큼 3일에 걸쳐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 동의 요청 시기는 8월 초가 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오는 9월 초까지 2020학년도 고교 입학전형을 확정해야 하는 점, 교육현장 혼란을 최소해야 한다는 점 등을 동의 요청 순서대로 빠른 시간 안에 결정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8월 중에는 마무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지정취소에 동의하면 교육감은 수일 내 지정취소를 결정하게 된다. 지정취소가 확정된 학교는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