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전북도당, 안호영·장영수 '상행하효' 본보기
평화당 전북도당, 안호영·장영수 '상행하효' 본보기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7.1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10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과 장영수 장수군수를 향해 "상행하효(上行下效)의 본보기다"고 했다.

상행하효는 윗사람이 하는 대로 아랫사람이 따라한다는 뜻이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1급 관사 입주하면서 막대한 혈세를 써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장영수 군수에 대해 "지난 선거에서 적폐를 청산하겠다는 주장을 일관되게 해 왔던 인물이다"면서 "그런 그가 적폐를 선도했다. 두 차례 전북도의원으로서 도정을 감시한 경험도 자신의 이익 앞에는 '공염불'에 불과하다는 것을 몸소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이어 "관사 입주 후에는 각종 공과금 또한 군민의 세금으로 납부했다는 사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이런 가운데도 장 군수는 중국 강소성을 방문하는 등 해외 출장을 가서 자신의 일정을 소화하고 뒤늦은 사과에 나섰다"고 비난했다.

또 "평화당 전북도당은 이어지는 민주당 전북도당의 처신에 대한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민주당 전북도당은 소속 기초·광역의원, 기초자치단체장 등의 각종 추문에 단 한 번도 사과나 변명조차 없었다"며 "하물며 각 사안마다 진상을 조사해 그 결과를 도민들에게 밝힌 적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안호영 의원은 도당위원장과 완주·진안·무주·장수지역위원장으로서 각성하고 자신의 발밑을 먼저 봐야 한다"면서 "본인 측근들의 상대후보 매수사건, 진안군수 선거법위반 당선무효형, 장영수 장수군수 도덕적 비난 등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마디로 쑥대밭이다"며 "상행하효의 본보기이며 이런 지경에도 민주당 전북도당은 집권여당이라고 말할 수 있겠는지 묻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