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장 후보에 5선 우원식 당선… 추꺽고 '이변'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의장 후보에 5선 우원식 당선… 추꺽고 '이변'
  • 고달영 기자
  • 승인 2024.05.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후 수락연설을 하고 있는 우원식 후보 모습
16일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후 수락연설을 하고 있는 우원식 후보 모습

 

"저를 영광스럽게 만들어주셨고... 큰 책임을 맡겨주셔서 더욱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5선·서울 노원갑)이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우 의원은 16일 오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22대 당선인 총회에서 재적 169명 중 우 의원이 과반을 넘게 득표해, 추미애(6선·경기 하남갑) 당선인을 제치는 이변이 나타났다.

당선인사에 나선 우 의원은 "우선 전폭적인 지지와 큰 숙제를 맡겨주심에 감사드리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나라를 나라답고 국민을 살기좋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선거는 민심이 민주당에 있다는 분명한 사실을 우리에게 알려줬다”며 "앞에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국회법에 따라 국민들의 삶에 깊숙히 들어가 함께하겠다"면서 “이재명 대표가 선거를 통해 보여준 리더십과 우리 사회의 방향에 국민이 동의했고, 당선인이 함께 했기에 이번 선거에서 이겼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제시하는 방향, 법안이 국민 뜻과 함께 반드시 국회에서 실현되도록 하겠다”며“국회의장으로서 판단기준은 오직 국민에 도움이 되는가, 안 되는가를 기준으로 22대 국회 전반기를 최선을 다 해 잘 이끌어나가겠다”는 각오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특히 이번 선출에서 나타나듯 '이변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다수의 민주당 의원들의 중론배경에는 '명심이 작동한 인위적인 보이는 손' 개입인 단일화에 대한 반발과 역풍이 나름 작동했을뿐 아니라 당내 친명 독주를 바라보는 민심을 우려한 의원들의 '집단지성이 작동'했고, 추 당선자에 대한 비호감도 등이 우 의원에게 당심의 균형적 추가 작동되며, 마지막까지 힘을 실어준 결정적 역할로 작용됐다는 분석이다.

한편 국회 부의장 후보에는 민홍철, 남인순 의원을 과반득표로 제치고 4선의 이학영 의원이 선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