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우화인켐㈜, 익산제3산단에 3,380억원 대규모 투자...2024년 최대 규모
동우화인켐㈜, 익산제3산단에 3,380억원 대규모 투자...2024년 최대 규모
  • 고달영 기자
  • 승인 2024.05.2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익산 제3일반산단 내 9만9천㎡(3만평) 부지,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익산에 본사를 둔 대기업으로 80여명 신규 일자리 창출
20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정헌율 익산시장과 천세창 전북특별자치도 기업유치지원실장, 이종찬 동우화인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제3일반산단 내 대규모 투자를 위한 투자협약(MOU)이 체결됐다.
20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정헌율 익산시장과 천세창 전북특별자치도 기업유치지원실장, 이종찬 동우화인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제3일반산단 내 대규모 투자를 위한 투자협약(MOU)이 체결됐다.

익산을 대표하는 기업중 하나인 동우화인켐㈜이 익산제3일반산단(확장부지)에 3,000억원 넘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전북특별자치도와 익산시는 20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정헌율 익산시장과 천세창 전북특별자치도 기업유치지원실장, 이종찬 동우화인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제3일반산단 내 대규모 투자를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동우화인켐㈜은 단계적으로 익산제3일반산단 9만9천여㎡ 부지에 총 3,38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80여 명 채용을 통한 양질의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동우화인켐㈜은 지난 1991년부터 익산국가산업단지(신흥공장), 익산제3산업단지(삼기공장) 등에 투자를 시작한 후 지금까지 약 7천억원을 투자하고 현재 480여 명을 고용 중인 우량기업으로 이번 대규모 투자를 완료하면 익산에만 총 1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570여 명을 고용하게 된다.

일본 ㈜스미토모화학의 한국 자회사인 동우화인켐㈜는 1991년 익산에 본사를 설립 후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기업으로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고순도 및 기능성 케미컬, 반도체용 첨단 레지스트, 터치센서, 편광판 등의 첨단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매출 증가와 함께 국내·외 시장 확대 및 제품 수요 증가에 따라 생산공장을 확장하게 되었다.

천세창 전북특별자치도 기업유치지원실장은 “익산에 본사를 둔 대기업인 동우화인켐㈜의 전북 익산 추가 투자를 환영한다”며, “특별자치도 출범 후 가장 큰 규모의 투자를 해 준 동우화인켐㈜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우리시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여 주신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동우화인켐㈜과 같은 우량기업 투자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될 수 있도록 행적적·재정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자치도와 익산시는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이 제대로 투자가 이행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과 함께 기업들과의 긴밀한 소통으로 산업 및 기업동향을 공유하며 추가적인 기업유치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