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방위산업 육성 위한 청사진 그린다
전북자치도, 방위산업 육성 위한 청사진 그린다
  • 고달영 기자
  • 승인 2024.05.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자치도, 새만금 드론중심 방위산업 테스트베드 세미나 개최
- 지역적 이점과 유‧무인복합체계 개발‧상용화 실증 최적 입지 확인
- 도내 주력산업 및 혁신기관 연계한 집적단지 미래상 제시
- 道, 방산 테스트베드 및 집적단지 조성 통해 관련 기업유치 노력

전북특별자치도가 20일 도내 방위산업 육성을 위한 밑그림을 완성하고자 부안 소노벨 리조트에서 ‘새만금 방위산업 실증테스트베드 조성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종훈 전북자치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강환석 방위사업청 차장,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과 LIG 넥스원 등 관련 기업, KAIST, 혁신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전북자치도에서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새만금 지역의 강점을 반영한 드론중심 방위산업 시험‧연구 인프라 구축(안)에 대해 정부, 연구기관, 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하고 정책‧기술적 자문을 통해 향후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에 그 목적이 있다.

세미나는 전북자치도, 새만금개발청에서 현안을 먼저 설명하고 이후 방위사업청 등 기관‧기업의 5개 분야 주제발표가 이루어졌으며, 마지막으로 부안군에서 새만금지역 에너지 지원 방안에 대하여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전북자치도는 새만금 드론중심 방산 실증테스트베드 조성을 통해 관련 기관‧기업 집적화하여 방산혁신클러스터 구축하겠다는 복안을 제시하였고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개발 추진현황 및 계획을 설명했다.

이후, 주제 발표에서는 군사용 드론 기술발전 방향, 실증테스트베드 연계 스타트업 기업 육성 사례, 기동체계 고출력 전지 적용 방안, 3D 방산 부품 보수 사례, 드론 실증테스트베드를 통한 관광상품 연계화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체계종합업체의 사례발표를 통해 새만금 지역이 드론·무인기 체계의 시험평가를 위한 최적의 환경과 향후 확장 가능성을 갖추었다는 점을 확인하였으며, 테스트베드 조성을 통한 스타트업 기업의 육성과 연료전지, 3D 프린터 등 첨단산업과의 연계 가능성을 제시했다.

현재 국내 드론, 자율주행, AI 연계 기동로봇 등 최첨단 산업의 실증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수용 가능한 부지가 많지 않아 난항을 겪고 있다.

이 점에서 새만금 지역은 전북 이남 지역 시도에 비해 접근성이 용이하고, 육‧해‧공 복합 실증이 가능한 최적지로 인정되는 만큼 그간 관련 기업‧기관들로부터 꾸준한 주목을 받아왔다.

전북자치도는 연초 업무보고를 통해 방위산업을 글로벌 생명경제 비전을 실현할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전북특별자치도 방위산업발전협의회’출범과 함께 새만금 지역 내 방위산업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에 대한 기획을 도출해 낸 바 있다.

전북자치도는 방위산업을 ①국가사업 연계 기반조성 및 연구개발, ②대학-기관-기업 협업체계 구축을 통한 전문인력양성, ③산‧학‧연‧관 네트워크 교류 정례화로 도외 기업유치 등의 실행과제로 구체화했다.

이를 바탕으로 전문성을 갖춘 위원들의 자문과 방위사업청, 새만금개발청 등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고도화하고 있다.

김종훈 전북자치도 경제부지사는 “우리 도가 내놓은 방위산업 실증 테스트베드의 장점은 물론 미래 첨단산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새만금 지역의 강점, 우리 도의 주력산업이나 혁신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기업의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