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무섭다해도 자영업 계속 늘어 670만 6.2%↑
최저임금 무섭다해도 자영업 계속 늘어 670만 6.2%↑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7.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자영업자가 670만명을 넘어섰다. 전년대비 6.18% 증가한 수치다. 이들 3명 중 1명은 5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가 가장 크게 늘어난 연령대는 30대 미만과 60대였다.

사업자 성별로는 운수·창고·통신업 사업자 중에는 남성이 많았고 음식·숙박업 사업자에는 여성이 많았다.

국세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국세통계 1차 조기공개'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사업자(자영업자) 수는 673만4617명으로 전년보다 39만2197명(6.18%) 늘었다.

자영업자 중엔 50대가 206만5674명으로 전체의 30.7%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40대(174만2700명, 25.9%)와 60대(122만4545명, 18.2%)가 그 뒤를 이었다. 비중은 50대는 작년과 같았고 60대는 지난해보다 0.8%포인트(p) 늘었다. 30대와 40대 비중은 각각 지난해보다 0.2%p, 1.0%p 줄었다.

지난해에 비해 자영업자 수는 60대가 11만9994(10.9%) 늘어 상승폭이 가장 컸다. 다만 30세 미만 자영업자도 2017년 22만8077명에 비해 2018년 25만1912명으로 2만2825(10.5%) 늘어 큰 상승률을 보였다.

자영업이 아닌 법인사업자 중에서는 30세 미만이 전년 대비 12.3%(2026명) 늘어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비중 자체는 50대가 37.0%(34만7423명)으로 가장 높았다.

법인·자영업 사업자를 합한 총계에서는 50대와 70대가 모두 전년 대비 10.9% 늘어 가장 큰 변화율을 보였다. 다만 비중 자체는 50대가 31.4%로 가장 높았다.

사업자 총계를 업태와 성별로 나눠보면 지난해 운수·창고·통신업 사업자는 남성(53만5150명)이 여성(6만2304명)보다 8.6배 많았고 건설업·제조업은 3.6배 많았다.

반면 음식·숙박업 사업자는 여성(47만1896명)이 남성(31만4308명)의 1.5배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