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112정 해양 치안 임무 마치고 퇴역
부안해경, 112정 해양 치안 임무 마치고 퇴역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6.0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년간 임무 마치고 운항정지, 최신예 200톤급 올해 7월 배치
해상에서 경비 임무를 수행중인 112정
해상에서 경비 임무를 수행중인 112정

부안해양경찰서(서장 서영교)는 3일 마지막 출동 임무를 마치고 28년간 해양 치안을 책임진 경비함정 112정이 운항 정지되었다고 밝혔다.

112정은 지난 1996년 6월 건조 후 2016년 부안해양경찰서 개서 당시 배치되어 총 8만여 출동 시간 동안 지구 9바퀴(66만km)를 운항하며 우리 앞 바다에서 해양 경비, 인명 구조, 범죄 단속, 해양오염 감시, 각종 민원신고 대응 등 바다 지킴이 역할을 해왔다.

건조 후 28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속력 저하 등 선체 노후화로 더 이상의 임무가 어려워 운항 정지를 결정하게 됐다.

향후 부안해경서에는 퇴역한 112정을 대신하여 최신예 200톤급 경비함정이 올해 7월경 배치되어 경비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영교 서장은 “지난 28년 동안 해양 치안을 위해 노력한 112정 직원들에게 노고를 치하한다.” 며 “최신예 200톤급 경비함정이 배치되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