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에 요트 체험도 하고 대회도 보러 오세요"
"전북자치도에 요트 체험도 하고 대회도 보러 오세요"
  • 고달영 기자
  • 승인 2024.06.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자치도, 부안 격포항에서 13일부터 4일간‘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개최
- 16개국, 35척, 230여명 참가, 4개 종목 2개 코스로 경주
- 사진촬영 이벤트, 해양레저스포츠 체험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병행

 

전북특별자치도가 13일부터 16일까지 부안군 격포항 일대에서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한국, 일본, 중국, 대만, 태국, 싱가폴, 홍콩, 마카오,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미국, 영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파키스탄 등 16개국, 요트 35척, 선수 23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선수들은 격포항에서 서측으로 위도 주변까지 돌아오는 인쇼어(INSHORE) 코스와 격포항으로부터 고군산군도 주변까지 돌아오는 오프쇼어(OFFSHORE) 코스 등 서해안 바다를 누비며 세계 요트인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대회 참가선수 및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운영요원 및 선수 안전교육 실시, 구명조끼 착용, 구조정 및 안전요원 해상배치, 구조장비 및 비상의약품 비치, 인파사고 예방 등 관련 유관기관(해경, 경찰, 소방) 협조체계 구축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다할 예정이다.

13일 격포항 요트 계류장을 개방하여 1일차 경기가 시작되며, 14일 오후 6시에는 격포항 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이 진행되고 16일 시상식과 폐회식이 치러진다.

그 외에도 대회기간 동안 사진촬영 이벤트와 해양레저스포츠 체험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되어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들도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 관람객들은 격포항 남측 방파제에 설치된 관람석 뿐만 아니라 관람정에 승선하여 요트 레이스를 바다 위에서 관전할 수 있다.

김미정 전북자치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가 전북자치도 변산반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선수와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져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양레저 문화 활성화를 통해 전북자치도를 서해안 대표 해양레저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