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 익산시의원, 가변차로 노상주차장 확대…주차환경 개선 이바지
신용 익산시의원, 가변차로 노상주차장 확대…주차환경 개선 이바지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6.1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발언 통해 불법 주·정차 문제 해결과 소상공인 매출 증대 도모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 및 혼잡한 주차환경도 개선할 수 있는 가변차로 노상주차장을 확대 도입하자는 의견이 제기됐다.

익산시의회 신용 의원(영등2동·삼성동·삼기면)은 10일 익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상가 밀집 지역의 도로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차장 확보안 마련을 주문했다.

신용 의원은 “익산시의 상권 밀집 지역 대부분은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주차공간이 부족한 관계로 불법 주·정차가 일상화되고 있다”면서 “3년간 익산 시내의 불법 주·정차 단속 수치는 증가하고, 이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시름도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교통량에 따라 조정을 하여 평소 이용할 수 없는 갓길을 사용 가능하도록 설정, 차선을 하나 더 늘려면 정체를 막을 수 있다”며 “해당 구역의 경우 인도와 차도의 경계석을 완만히 설치하고, 이를 시민들에게 정확히 고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 의원은 “불법 주·정차를 하는 시민들을 향해 단속이라는 통제보다는 주차 구역을 확대 시행한다면 소상공인들의 영업 이익을 도모하고, 보행환경 개선과 주차난 해소에 분명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