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의회 오임선 의원, 반쪽짜리 청소년 문화의 거리 개선 필요
익산시의회 오임선 의원, 반쪽짜리 청소년 문화의 거리 개선 필요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6.1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영등동에 조성된 청소년 문화의 거리가 당초 기대에 크게 못미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익산시의회 오임선 의원은 10일 익산시의회 제261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소년 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의 현황 및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당초 계획은 실외활동이 가능한 차없는 거리와 청소년의 몸과 마음의 휴식을 위한 청소년특화공간 조성이었으나 당초 계획 대비 눈에 띄는 성과는 없고 반쪽짜리로 전락해 버린 것 같다며 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오 의원은 “청소년특화공간은 더 많은 청소년들의 자치공간으로 활용되어야 하며 청소년 문화의 거리는 실외활동이 가능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진정으로 청소년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익산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한편, 익산시 청소년 문화의 거리 조성사업은 익산시가 2022년부터 총 사업비 19억원의 예산을 들여 청소년들의 위한 다양한 문화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친화공간 조성을 목표로 추진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