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선 김제시의원 “인구 10만 회복을 위한 민·관·정 상설 협의기구 설치” 제안
최승선 김제시의원 “인구 10만 회복을 위한 민·관·정 상설 협의기구 설치” 제안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6.1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 조선족, 외국 국적 동포 등 새 수요에 대한 발빠른 대응

김제시의회 최승선 의원은 11일 제279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인구 10만 회복을 위한 민·관·정 상설 협의기구 설치를 제안했다.

이날 최승선 의원은 ‘인구정책 일환 재외동포 정책’을 주제로 시류 변화에 부합하는 정책 모색을 촉구하며 이민자 정책에 주목하고 있는 전라북도 비전 및 목표 등 대내외적인 흐름을 강조했고 이에 따른 김제시의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인구정책 재구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김제시 체류 외국인 주민은 결혼 이민자를 포함 4,000명을 넘어, 시 총인구 대비 5% 외국인 생활 인구를 형성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라며 향후 증가 추세 또한 전망했다.

특히 고려인 조선족, 외국 국적 동포 등 새로운 수요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을 주문했으며 법무부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과 체류 특례 제도 도입 및 재외동포청 공모사업 대응 등을 제언했다.

또한 범시민적 역량을 집결할 수 있는 민·관·정 협력 기구를 설치해 미래지향적이고 체계적인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최승선 의원은 “이번 정책 제언은‘지방소멸 대응’이라는 화두에 해법을 찾는 과정의 일환이자 궁극적으로 인구 변화 대응이라는 국가 정책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발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