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서 개최 예정인 한빛 1,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개최 연기
부안군서 개최 예정인 한빛 1,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개최 연기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6.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으로 인한 지역주민 참가 어려움 고려한 결정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 주관으로 부안군 줄포만 노을빛정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한빛 1,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가 연기됐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서는 오는 6월 18일 14시에 줄포만 노을빛 정원에서 부안군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보안, 변산, 진서, 줄포, 위도 5개면 주민을 대상으로 한빛 1,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공청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12일 부안군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로 주민들이 공청회에 참석하기 어려운 여건임을 고려한 부안군의 요청에 따라 공청회 연기를 결정했다.

변경된 공청회 일시와 장소는 부안군과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 협의에 따라 부안군청 홈페이지, 한빛원자력본부 홈페이지 등에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