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의회, 완주·전주 통합 반대특별위원회 본격 활동 돌입
완주군의회, 완주·전주 통합 반대특별위원회 본격 활동 돌입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4.07.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특별위, 의원 11명 전원 삼례읍 일원서 완주·전주 행정통합 반대 캠페인 벌여

완주군의회가 완주·전주 통합 반대특별위원회(위원장 서남용)를 꾸리고 본격적인 통합반대 활동에 들어갔다.

4일 완주군의회에 따르면 지난 3일 삼례읍 일원에서 의원 11명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완주·전주 행정통합 반대 캠페인을 벌였다.

앞서 반대특별위는 지난 2일 완주군청에 연 기자회견에서 “행정통합이 되면 완주군의 특성·문화 등 자치권이 훼손될 수 있고 재정감소와 지방세 부담이 증가한다”면서 “공공서비스의 질 저하와 지역 낙후, 지역경제 침체 등의 우려가 있다”고 반대 이유를 들었다.

이날 반대특별위는 지역주민들에게 ▲완주군 특성·문화 등 자치권 훼손 우려 ▲재정감소와 지방세 부담 증가 ▲공공 서비스의 질 저하와 지역 낙후 ▲관공서 폐지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등 통합에 따른 악영향의 문제점 등을 적극 알렸다.

반대특별위는 군민을 대상으로 반대 서명운동에 이어 ▲4일 고산면, 용진읍 ▲5일 봉동읍 ▲6일 이서면 혁신도시 등의 관내를 돌며 완주·전주 통합반대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반대특별위는 통합과 관련해 완주군민들에게 명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서남용 위원장은 “완주군의회가 마중물이 되어 완주·전주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행정통합 논의를 10만 군민의 하나된 목소리로 꼭 저지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의회 의원 11명 전원은 개인계정 SNS와 소셜미디어에 완주·전주 행정통합 반대운동의 당위성을 대대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