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270번째 경로당 문 열었다...‘에코르’경로당,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 한 번에
무주군, 270번째 경로당 문 열었다...‘에코르’경로당,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 한 번에
  • 고달영 기자
  • 승인 2024.07.0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주군 설천면 에코르아파트 내 75㎡ 규모
- 공동생활이 가능한 주방, 냉난방시설, 장애인편의시설 등 갖춰
- 무주군, 전체 경로당 개선 및 스마트 경로당 사업 병행 눈길

무주군 경로당이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과 여가생활을 뒷받침하는 유용한 생활터로 자리 잡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현재 6개 읍면 지역에 269개 경로당이 운영 중이며 지난 9일에는 270년째 경로당이 설천면 에코르아파트 내에 문을 열었다.

에코르 경로당의 규모는 75㎡로 방(3개)와 주방, 냉·난방시설, 장애인편의시설(문턱 제거, 주 출입구 경사로, 변기 자동 물 내림) 등을 두루 갖췄다. 이용 지역 내 어르신은 총 19명, 혼자 거주하는 어르신은 4명으로 경로당이 공동식사는 물론, 무더위 및 추위 쉼터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민 김 모 할머니(84세)는 “한여름이나 한겨울에는 집에서 혼자 우두커니 있는 게 일인데 경로당이 생겼으니 사람들 하고 말벗도 하고 밥도 같이 먹고 서로서로 건강도 챙길 수 있어서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무주군은 지역 내 어르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현재 경로당 개선 사업을 추진 중으로 올해는 전체 경로당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하는 한편, 비대면 여가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스마트 경로당 사업도 병행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또 경로당별로 운영비와 동절기 난방비, 하절기 전기요금 등 430만 원(총 1억 1천 6백여 만 원)을 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공동 취식을 위한 정부양곡도 8포대씩(총 2,160포대)을 지원하고 있다.

무주군청 사회복지과 이은주 과장은 “건강 100세를 위해서는 잘 드시고, 건강관리 잘하시고, 주변과 어울리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데 경로당이 그 터전이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초고령사회인 무주군 지역의 현실을 반영하고 어르신들의 바람과 만족도를 고려한 경로당 시설 확충·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무주군의 65세 이상 어르신 수는 총 8,688명으로 6개 읍면 270개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 수는 6,820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