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북도당 윤리委, 강용구·이정린 도의원 '경고'
민주당 전북도당 윤리委, 강용구·이정린 도의원 '경고'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8.0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용구·이정린 전북도의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윤리심판위원회는 남원·임실·순창지역위원가 요구한 강용구·이정린 도의원(남원시)의 징계청원 요구에 대해 경고조치를 내렸다.

8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남원·순창·임실지역위원회는 최근 남원지역 강용구·이정린 도의원들을 경찰에 고발하고 당 윤리위원회에 징계청원을 요구했다. 이들이 권리당원 명부를 빼돌렸고 이는 개인정보 유출이라는 것이었다.

이들 의원들은 지역위원회의 의심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의원들은 그동안 관리해오던 당원들의 권리당원 가입 여부를 알기 위해 명부를 도당에 제출했고, 앞서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공문을 전북도당에 보냈다.

공문을 확인한 전북도당 사무처장은 도의원들이 제출한 명부에서 권리당원을 확인시켜 줬다.

하지만 중앙당에서 관리하는 권리당원 명부를 사무처장이 확인해 준 것은 당규에 위배된다. 이에 사무처장은 ‘2개월 정직’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지역위원회는 이러한 상황을 무겁게 보고 경찰 고발과 당 윤리심판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했다.

7일 오후에 열린 전북도당 윤리심판위원회는 지역위원회의 의견과는 달리 이 사항을 가볍게 봤다.

윤리심판위원회 한 위원은 “다양한 의견들이 제기됐으나 이번 상황이 무거운 징계를 줄 만큼 중대한 사안이 아니라는 의견이 많았다”며 “단순 경고조치로 이번 사안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