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동두천 국가산단 만든다…"3119억 경제효과 기대"
전주·동두천 국가산단 만든다…"3119억 경제효과 기대"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9.0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국가산단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전북 전주와 경기 동두천 지역의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일 전북 전주에 탄소산업이 특화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단(66만㎡)’와 접경지역인 경기 동두천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두천 국가산단(27만㎡)’ 계획을 승인한다고 1일 밝혔다.

전주탄소소재 국가산단은 제5차무역투자진흥회의(2014년 3월)에서 선정돼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추진됐다.

전주 산단이 조성되면 기존 탄소소재 생산시설과 국제탄소연구소, 탄소융합기술원 등 연구기관의 기술지원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동두천 산단은 주한미군기지 평택이전에 따른 동두천시 산업공동화 및 도시쇠퇴를 방지하기 위한 동두천 지원대책의 일환이다.

동두천 산단엔 전자부품 등 업종을 유치할 계획이며, 향후 동두천과 경기북부지역이 패션산업의 첨단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련시설 집적과 기반시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승인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2024년, 동두천은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는 완공시 3119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271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하고 있다.

김근오 국토부 과장은 “관련기관과 지자체 등이 공조해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하고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통해, 향후 관련산업이 확대되고 더욱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