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전북 강타…곳곳서 피해 ‘속출’
태풍 ‘링링’ 전북 강타…곳곳서 피해 ‘속출’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9.07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통과하고 있는 7일 오전 전북 군산시 비응항에 파도가 부딪히고 있다.

서해안을 지나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매서운 비바람이 전북에 몰아치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7일 전북도와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접수된 태풍 피해 신고는 모두 250여건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대부분 강풍으로 인한 피해 신고로 건물 외벽 자재나 지붕이 날아가고, 가로수가 송두리째 뽑혀 나갔다.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군산시 수송동 한 건물 외벽 자재가 강풍에 휩쓸려 나갔고,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는 주차장을 잇는 유리로 된 통로가 파손되기도 했다.

오전 7시15분께 남원시 향교동 한 아파트 지붕의 덮개가 초속 20m의 강풍에 날려 인근 주차장에 떨어졌다.

이 사고로 주차장에 있던 차량 6대가 파손됐다. 

앞서 오전 7시12분께에는 군산시 미룡동 한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졌고, 김제 봉남면에서는 강풍에 넘어간 나무가 주택을 덮치기도 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통과하고 있는 7일 오전 전북 군산시 비응항의 한 횟집 간판이 강풍에 부서져 있고 가로등도 뽑힐 듯이 기울어 있다.

농작물 피해도 발생했다. 고창 대산면에서는 수확을 앞둔 5㏊ 규모의 벼가 속절없이 쓰러졌다.

전북의 태풍 피해는 오전 9시를 넘어서부터 급증하기 시작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날 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이날 현재까지 무주 덕유봉 125㎜, 남원 뱀사골 122㎜, 장수 36.5㎜, 무주 26㎜ 등을 기록하고 있다.

순간 최대 풍속은 부안 갈매여 초속 38.8m로 관측됐으며 군산 선유도 30.9m, 부안 변산 28.3m를 기록했다.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군산 서남서쪽 약 170㎞ 해상에서 시속 40㎞로 북상하는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중심기압은 965hPa, 최대 풍속은 초속 37m에 달한다.

현재 전북 전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 중이다. 전북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상황관리에 나서고 있다.

태풍의 영향은 이날 밤까지 계속돼 피해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현재 태풍 피해 상황을 계속해서 파악하고 있다”며 “피해 현장에 대한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