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선사 실수? 지형 때문?"…현대글로비스 사고선박 원인은?
"도선사 실수? 지형 때문?"…현대글로비스 사고선박 원인은?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9.0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든레이호 8일(현지시간) 위치.(베슬파인더 갈무리)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Golden Ray)는 2017년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된 신형 선박이다. 해당 선박이 건조 3년이 채 안된 신형 선박이란 점에서 선박 결함보다는 현지 지형, 물살 등 외부 상황이 전도 원인일 것이란 추정이 나온다. 다만, 현재 인명구조가 최우선인 만큼 선박 사고 원인은 인명구조 이후 자세히 밝혀질 전망이다.

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골든레이호는 길이 200m, 높이 36m, 너비 35m의 자동차·트럭 운송선(PCTC)다. 36m의 높이 중 최대 10.6m는 물 안에 잠긴 채로 최대 속도 19.5노트로 운행이 가능하다. 차량 데크(DECK) 면적은 6만2500㎡, 자동차 단위 대수(RT) 기준 7618대, 현대차의 엑센트 기준(AEU)으로 환산 시 6933대의 자동차를 한번에 운반할 수 있는 규모다.

골든레이호는 2017년 12월 5일 현대미포조선이 이스라엘 선사 레이(Ray Shipping)에 인도한 선박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후 현대글로비스가 선박을 인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 당시 해당 선박에는 약 4000여대의 차량이 선적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에서 선박의 전도 이유가 과적이라고 보기는 힘들다는 것이 조선업계의 추정이다.

 

현대미포조선 PCTC.(현대미포조선 제공)

조선업계 관계자는 “알려진 바로는 차량이 4000여대 정도 선적돼 있었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 유추해 보면 과적이 전도의 직접 이유는 아닌 것 같다”며 “최종 조사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선박이 2017년에 제조된 신형 선박이라서 선박 자체의 결함보다는 현지 지형이나 물살, 현지 도선사의 실수 등 외부요인이 크지 않을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박 기관실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현재 미국 해안경비대(USCG)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PCTC의 기관실은 보통 선박 하부 깊은 곳에 존재하고 있어 알려진 것처럼 배가 90도 전도된 상태라면 사람들이 자력으로 빠져나오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9일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구조작업 이후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