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공식일정 현충원 참배…"檢개혁 완수" 방명록
조국, 첫 공식일정 현충원 참배…"檢개혁 완수" 방명록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9.1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한, 국민께 돌려드리기 위하여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적고 있다.

격한 논란 가운데 임명된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이 취임 이후 첫날인 10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업무에 돌입했다.

조 장관은 전날(9일) 취임식에 이어 이날에도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참배했다.

조 장관은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한, 국민께 돌려드리기 위하여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조 장관은 전날 취임사를 통해선 "법무·검찰 개혁은 학자로, 지식인으로 평생 소망해왔던 일이고 민정수석으로 성심을 다해 추진해왔던 과제이자, 시대가 요구하는 사명"이라며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 전문가,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완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마친 뒤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한, 국민께 돌려드리기 위하여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방명록을 남겼다.

이후 조 장관은 국무위원으로서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한다.

법무부에 따르면 전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조 장관을 비롯한 신임 장관 6명은 이날 오전 10시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법률안 1건, 대통령령안 9건, 일반안건 1건 등을 심의·의결한다.

조 장관은 국무회의 이후엔 젊은 법무가족들과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이 취임 당일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공언한 만큼 조 장관의 첫 인사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 장관은 취임사에서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검찰 개혁의 법제화, 국민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통제 등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말했었다.

지난 7월 검사장급 고위간부 인사발령 이후 현재 대전·대구·광주고검장 등 3자리가 공석으로 남아있다. 부산·수원 고검 차장검사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검사장급 3자리도 공석을 유지하고 있다.

검찰 일각에선 조 장관이 검찰개혁 차원에서 고위간부 인사 등 조기에 인사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거론되지만, “무리하진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나온다.

이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는 "이제 취임하셨는데, 지금 인사하거나 그런 건 전혀 아닌 것 같다. 좀 이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