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일으켜 죄송"…'마약투약 의혹' 비아이, 14시간 조사 후 귀가
"물의 일으켜 죄송"…'마약투약 의혹' 비아이, 14시간 조사 후 귀가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9.18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마약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가 17일 약 14시간17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김씨는 이날 밤 11시17분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김씨는 "대마초 보내달라고 (공익제보자 A씨에게) 메시지를 보낸 적 있느냐"라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마약투약 인정하냐" "대마초 흡연 혐의 인정하냐" 등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고 "양현석씨와 A씨가 만난 사실을 아느냐"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만 짧게 답했다.

또 "팬들에게 한말씀 해달라"는 요청에 그는 "너무 죄송하고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고 대답한 채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몸을 싣고 청사 밖으로 빠져나갔다.

김씨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아직까지 피의자 신분인지, 참고인 신분 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변할 수 없다"며 "수사상황에 따라 혐의를 인정했는지 여부 등 그 어떤 것도 답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씨의 혐의가 입증되면 경찰은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이날 김씨에 대한 전반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 함구하는 자세를 보였다.

다만, 경찰은 김씨의 마약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공익제보한 A씨의 진술을 토대로 김씨가 지난 2016년 A씨에게 환각제 성분인 LSD와 대마초를 구입해 달라는 요구를 했었는지, 실제로 마약을 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앞서 전날(16일) 경찰은 제보자 A씨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공익제보한 내용의 진위 여부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A씨를 상대로 지난 2016년 8월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붙잡혔던 당시 김씨의 마약투약 의혹을 제기했다가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김씨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의 회유와 압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6년 8월 수사기관에 긴급 체포됐을 당시 'LSD를 구입해 달라' '마약을 살 때 도움을 받았다' 등 김씨가 A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경찰에 제공했었다.

당시 A씨는 총 3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는데, 마지막 3차 조사 때 앞선 두 차례의 조사와는 달리 김씨가 마약을 확보하거나 투약한 사실은 없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이 때문에 A씨가 비아이의 소속사인 YG측의 회유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에 따르면 진술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A씨는 '대마초를 한 상태에서 바로 붙잡혀 기억이 몽롱해서 그렇게 진술했다'는 취지로 대답했다고 한다.

당시 경찰은 A씨의 진술번복으로 김씨를 제외한 채 A씨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면서 사건을 종결했다.

하지만 올해 6월 A씨가 김씨의 마약사건과 이 과정에서 YG측으로부터의 외압을 받았다는 등의 내용을 권익위에 공익신고하면서 이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