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 생활체육 올림픽 열린다…아·태마스터스 대회 확정
전북서 생활체육 올림픽 열린다…아·태마스터스 대회 확정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10.0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3일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에서 열린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유치 프레젠테이션 발표 및 적격심사에 전북이대회 개최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가 옌스홀름 IMGA 사무총장에게 대회기를 받고 힘차게 흔들고 있다.(전북도 제공)

생활스포츠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 대회’가 오는 2022년 전북에서 개최된다.

전북도는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마스터스협회(IMGA) 총회에서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개최지로 전북이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열린 프레젠테이션 발표와 적격심사를 위해 송하진 도지사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

송 지사 등은 유치계획서를 심사하는 자리에서 Δ국제대회 개최경험과 인프라 Δ대한민국 체험여행 1번지 Δ대회 개최를 바라는 도민 의지 Δ정부 보증과 전북도 개최 의지 등을 강조했다.

그 결과 IMGA 회원국들은 만장일치로 전북의 대회 유치를 찬성했다.

송 지사는 “아·태마스터스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 2년간 노력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준 도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준비에 공을 들여 대한민국과 가장 한국적인 모습을 가진 전북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전북도는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에서 열린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유치 프레젠테이션 발표 및 적격심사에서 대회 개최지로 전북이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와 옌스홀름 IMGA 사무총장이 악수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아·태마스터스대회는 25개 종목에 전 국가대표, 클럽선수, 개인 등이 참가하는 생활체육분야의 국제종합경기대회다.

규모로만 놓고 보면 올림픽, 월드컵 등 버금가는 대회로 세계 70개국 1만30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회를 통해 전북 경제와 생활체육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보고서에 따르면 총비용가치 대비 비용편익(B/C) 비율은 3.5로 총 경제성이 높다.

또 807억원의 생산·부가가치유발, 1049개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

대회를 통해 체육 복지 향상과 생활체육 거점이 된다는 기대효과도 얻을 수 있다.

도는 오는 11월 대회 개최지 서명과 정부 인가를 거쳐 내년 2월 조직위원회를 설립해 대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