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전북서 한글 큰잔치 개최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전북서 한글 큰잔치 개최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10.0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전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을 맞는 한글날을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해 열린 전라북도 한글 큰잔치에 송하진 도지사, 송성환 도의회 의장, 박기범 국어문화원장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전북도는 9일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을 맞아 도청 야외공연장에서 ‘한글 큰잔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한글날을 기념하고 한글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전북도에서 한글날을 기념해 행사를 진행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행사는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어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표창, 한글 퍼포먼스, 한글날 노래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한글로 하나 되다’ 주제로 열린 한글 큰잔치는 도민 누구나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날 도청 광장에서는 초등학생들이 참가한 ‘도전! 우리말’, 전북지역 방언이 담긴 김나영 명인의 ‘판소리 한마당’,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한글 쓰기 대회’, ‘한글문화 체험 한마당’ 등이 운영됐다.

송하진 도지사는 “한글은 우리 역사에서 가장 값진 보물”이라며 “한글날의 위상을 높이고, 전북 방언을 보존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