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구이저수지, 수상레저단지 들어선다
완주 구이저수지, 수상레저단지 들어선다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3.10.1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2월 공사 완료 목표 첫 삽…수상스포츠 체험 계류장 건설
완주군이 11일 모악산과 경각산 사이에 있는 구이저수지 수변에 ‘구이 수상레저단지 착공식’을 개최했다.
완주군이 11일 모악산과 경각산 사이에 있는 구이저수지 수변에 ‘구이 수상레저단지 착공식’을 개최했다.

완주군이 모악산과 경각산 사이에 있는 구이저수지 수변에 ‘구이 수상레저단지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11일 열린 착공식에는 유희태 완주군수를 비롯해 서남용 완주군의회 의장, 윤수봉·권요안 전라북도의회 의원, 기관사회단체장, 공사 관계자 및 지역주민들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구이 수상레저단지는 2024년 12월 공사 완료를 목표로 공사비 56억 원(도비 22억, 군비 34억)이 투입된다.

약 1만600㎡ 규모의 사업부지에는 진입도로 350m, 수변공원 7,729㎡, 지상 2층(건축 연면적 499㎡)의 수상레포츠센터 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한, 카누, 카약 등 수상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계류장이 만들어지며, 센터 건물 내에는 수상장비 보관실, 다목적교육실,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저수지 조망의 라운지 카페 등이 계획돼 있다.

구이 수상레저단지는 완주군 최초 수상스포츠 공간을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모악산 관광단지, 아쿠아파크아마존, 술테마박물관, 경각산 패러글라이딩 등 주변 관광지와 조화된 휴양 및 수상레포츠 체험교육의 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상레저단지가 조성되면 수상스포츠 카누대회, 수상체험, 안전 프로그램 운영 및 각종 행사, 축제의 장소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구이 수상레저단지는 모두가 와보고 체험하고 싶어 하는 완주군 또 하나의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완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핫플레이스
개발/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