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미생물배양센터 건립 속 첨단장비 도입 탄력
임실군, 미생물배양센터 건립 속 첨단장비 도입 탄력
  • 형상희 기자
  • 승인 2023.11.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농촌지도장비 균특예산 7억9500만원 확보, 친환경농업 기반 조성
- 장비 도입과 농촌지도 현장순회차량 도입, 혁신영농기술지도 선도

임실군 농업기술센터 미생물배양센터 건립이 추진되고 있는데 최첨단 장비도 추가로 도입할 수 있게 됐다.

군은 미생물배양센터 장비 도입 비용인 7억5000만원과 영농현장의 기술 보급 효율화 증대를 위한 현장순회지도차량 4500만원 등 2024년 농촌지도장비 균특예산 7억9500만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농업기술센터 미생물배양센터 신축은 총사업비 30억원(국비 15, 군비 15)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특히 소비자의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농업인의 관심도 높아져 이에 발맞춘 친환경농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군은 전북도 등 관계부처의 다각적인 노력에 힘입어 미생물배양센터 장비 도입 7억5000만원을 추가로 확보하여 친환경농업 기반 조성에 탄력을 받게 됐다.

또한, 지도차량 도입 예산도 추가로 확보하여 고령화 대응 및 효율적인 농촌지도사업 추진을 위한 영농현장 순회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군이 확보한 7억9500만원의 예산은 내년도 전라북도 농촌지도장비 균특예산 28억4000만원 중 약 28%를 차지할 만큼 많은 금액이다.

이 같은 성과는 심 민 군수를 비롯한 담당 공무원들이 관계기관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미생물 배양 장비 도입과 현장순회지도차량 도입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설득하는 적극 행정의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미생물배양센터 신축과 함께 총 156억원(국비 70, 군비 86) 규모의 과학영농시설 건립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군은 이들 시설이 완공되면 농업인들에게 양질의 One-Stop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전 농산물 생산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농업인 현장 기술지원 기반 구축과 농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심 민 군수는 “김관영 도지시와 전북도의 관심과 지원, 다각적인 노력에 힘입어 장비 예산까지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미생물배양센터 구축과 현장순회지도차량 도입을 통해 보다 친환경적이고 체계적인 농업인 기술지원 기반 구축과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핫플레이스
개발/분양